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8:00
  • 토요일 08:30 ~ 12:30
  • 점심시간 12:30 ~ 14:00

* 공휴일.일요일은 휴진입니다.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흡연자도, 애주가도, 타투인도 헌혈할 수 있을까?...헌혈 자격조건
대한민국이 ‘피 부족 국가’로 진입한다. 10~20대 수혈이 지속적으로 줄어 10년 전 대비 반토막 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대한적십자에 따르면, 전혈 헌혈 기준으로 2028년이 되면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현상이 벌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헌혈하기로 마음을 먹었어도 불가한 경우가 있다. 헌혈 자격조건에 대해 알아봤다.

헌혈을 하기 위해서는 일정 조건을 충족시켜야 한다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나이먼저 나이에 따라 할 수 있는 헌혈의 종류가 다르다. 헌혈은 전혈 헌혈과 성분 헌혈로 나뉘는데, 이는 헌혈 시 헌혈자가 선택할 수 있다. 전혈 헌혈은 혈액의 모든 성분을 채혈하는 반면, 성분 헌혈은 채혈하고자 하는 성분만 채혈한 뒤 나머지는 헌혈자에게 되돌려주는 것이다. 따라서 성분 헌혈 시 회복 시간이 비교적 빠르다. 전혈 헌혈은 8주, 성분 헌혈은 2주 경과 시 재헌혈이 가능하며, 각각 1년에 최대 5번, 24번까지 가능하다. 전혈 헌혈의 경우 만 16~69세, 성분 헌혈의 경우 만 17~59세에 해당하는 사람만 참여할 수 있다. 단, 400mL 전혈 헌혈은 만 17~69세여야 헌혈 가능하다. 또한, 65세가 넘었다면 60~64세 사이에 헌혈을 안전하게 해본 이들만 참여할 수 있다. 체중남성의 경우 체중이 50kg, 여성의 경우 45kg이 넘어야 헌혈할 수 있다. 단, 400mL 전혈 헌혈은 남녀 모두 50kg이 넘어야 한다. 건강진단건강 상태에 따라 헌혈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수축기 혈압 90~170mmHg, 이완기 혈압 100mmHg 미만 △체온 37.5도 이하 △분당 맥박 50~100회 등 정상적인 수치를 띄어야만 헌혈에 참여할 수 있다. 2018년 대한적십자사 통계 자료에 따르면 헌혈 지원자 중 15%가 기준 미달로 참여하지 못했는데, 그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이유가 바로 빈혈이었다. 전혈 헌혈을 하려면 혈색소 수치가 12.5 이상, 성분 헌혈을 하려면 12.0 이상이어야 한다. 이 외에도 △B형간염 △C형간염 △매독검사 등에서 모두 정상 수치가 나와야 헌혈에 참여할 수 있다. 약물 및 예방접종약물 복용 시에도 기간을 잘 따져봐야 한다. △건선 치료제 복용 후 3년 경과(일부는 영구 헌혈 금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복용 후 4주 또는 6개월 경과 △탈모증 치료제는 복용 후 4주 경과 △여드름 치료제 복용 후 4주 경과 등의 제한이 있다. 예방접종 기준은 다음과 같다. △인플루엔자, A형 간염, 일본뇌염(사백신) 등 예방접종 받은 후 24시간 경과 △B형 간염 예방접종 받은 날부터 2주 경과 △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MMR)의 혼합백신, 수두 등 예방접종 받은 날로부터 4주 경과 등이다. 문신, 흡연 등 기타 조건이 외에도 다양한 조건이 있다. 외국으로 여행을 다녀온 경우에는 귀국 후 4주가 경과해야 헌혈이 가능하다. 그러나 이 사항도 국가 및 거주 기간에 따라 보류 기간이 달라지므로 혈액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해야 한다. 문신을 했다면 1년간 보류가 필요하다. 문신은 바늘을 찔러 색소를 주입하는 시술로, 바이러스성 감염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흡연자는 헌혈하는 데 문제가 없지만, 헌혈 후 1시간은 흡연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구토, 현기증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헌혈 전날 과음을 했다면, 숙취의 여부에 따라 결정하는 것이 좋다.


이전글 : 갑자기 혈압 높아졌다면 ‘급성 심정지’ 위험↑…평소 혈압 관리 방법은?
다음글 : 꽉 막힌 혈관 뚫어주는 ‘혈관 청소부’ 식품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