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8: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공휴일.일요일은 휴진입니다.

전화상담문의

  • 062-681-1119
  • FAX. 062-681-3075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양팔의 다른 혈압, 심혈관질환의 경고 신호?
건강검진의 기본항목에 속할 만큼 중요한 검사 중 하나인 ‘혈압’. 정상치보다 높거나, 낮은 혈압은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어 평소 주기적인 ‘혈압 측정’을 통한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고혈압 환자 수가 매년 늘고 있는 만큼 혈압 수치에 더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고혈압 환자는 2015년 5,679,139명에서 2019년 6,512,197명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인다.

최근 2030 고혈압 환자가 급증하며 젊은 층도 방심할 수 없다. 고혈압은 뚜렷한 증상이 없지만 유병 기간이 길수록 사망 위험이 커지므로 젊었을 때부터 주기적인 혈압 측정을 통해 관리하는 것이 좋다.

평소 주기적인 혈압 측정이 중요한 이유가 하나 더 있다. 최근 HealthDay는 혈압 측정 시 양팔을 측정하면 심혈관질환의 단서를 발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혈압 측정

양팔 사이 혈압 차이 클수록 심혈관질환 조심해야

영국 엑시터 의대 크리스토퍼 클라크 박사 연구팀은 기존 24개의 연구를 통해 양팔 혈압 차이와 10년 후 질병 발병률, 사망률 사이의 연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양팔 사이의 수축기 혈압 차이가 클수록 심장마비, 뇌졸중 또는 조기 사망의 위험이 커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수축기 혈압이 1mmHg 차이 나면 10년 내 심장마비, 협심증,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1% 높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미국 심장병 전문의 제프리 버거 박사는 “혈압을 잴 때 한쪽 팔만 재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양쪽 팔의 혈압을 측정해야 하며, 그것이 일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양팔의 혈압 수치에 차이가 나타난다면 초기 동맥경화의 징후일 수 있다고 말한다.

동맥경화증이란 동맥의 탄력성이 저하되고, 동맥벽이 좁아져 혈류 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동맥경화증은 협심증, 심근경색, 뇌경색, 뇌출혈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양팔 간 혈압 차는 뇌졸중 환자에게서도 나타나며, 부정맥, 심근대비 환자에게서도 발견할 수 있다.

대한의학회·질병관리본부의 ‘일차 의료용 고혈압 권고활용 매뉴얼’에 따르면 양팔 간 10mmHg 이내 범위의 혈압 차이는 나타날 수 있지만, 수축기 혈압의 차이가 20mmHg 혹은 확장기 혈압의 차이가 10mmHg 이상이면 대동맥 축착증과 상지동맥 질환의 가능성을 확인해 봐야 한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내과 상담의사 김소연 원장은 “혈압 측정 시 안정된 상태에서 심장보다 낮은 위치에서 재는 것이 중요하며, 혈압 측정 전 5분 이상 휴식한 후 측정해야 한다”고 말하며 “정확하게 혈압을 쟀는데도 양팔 혈압의 차이가 크면 높은 쪽 팔에 동맥경화 등의 문제가 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글 = 하이닥 상담의사 김소연 원장 (내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고혈압,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
다음글 : 조용히 건강을 해치는 ‘C형간염’, 어떻게 관리해야